보도자료

불황 따른 매출감소로 소상공인 “상생 금융 지원 정책 늘었으면...”

보도자료

2024-01-10

press

전국 130만 사업장에 도입된 경영 관리 서비스 ‘캐시노트’를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는 10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‘2024년 기대하는 정책’ 주제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. 설문에 응답한 소상공인의 64%는 어려운 경제 상황 속 사업을 이어 나갈 수 있는 실질적인 도움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컸다.

조사 결과 새해 기대하는 소상공인 정책으로 가장 많은 답변은 금융지원 정책’(36%) 이라고 답했다. 다음으로는 상권 활성화 정책(24%), 폐업과 재창업 지원 정책(16%), 경영지원(세무/노무/법무) 프로그램 지원 정책(11%) 순으로 나타났다.

정책의 성격으로 볼 때 금융적 지원(저금리 대출, 성장촉진 자금, 상생금융지원 등)을 기대하는 소상공인이 36%, 비금융적 지원(상권개발, 전통시장 부흥, 재도약 지원, 경영지원 프로그램 지원)을 기대하는 소상공인이 64%였다.

금융지원 정책을 바란 소상공인들은 구체적으로 “현실적이고 당장 힘이 되는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”라며 “이어지는 장기 불황 속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성장 금융지원 정책과 상생 금융지원 정책을 기대한다”라고 말했다.

비금융적 정책인 상권 활성화 정책도 큰 지지를 받았다. 설문에 참여한 소상공인은 “지금까지는 각자도생으로 버텼지만, 이제는 상권 활성화가 필요한 상황이다.”라고 말했다. 또 다른 소상공인은 “유동 인구가 줄고 있는 상권은 단순 지원 정책으로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. 더 많은 사람이 상권에 찾아오고 지역이 활성화되어야 새로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”라고 답했다.

새로운 정책을 기대하는 목소리와 함께 한계 상황에 달한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도 주목할 만하다. “너무 경기가 힘들어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”라며 ‘점포철거비’, ‘폐업지원금’, ‘재도약 지원’ 등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.

손성준 한국신용데이터 콘텐츠 비즈니스 총괄은 “지난해 캐시노트가 선보였던 폐쇄형 커뮤니티 토크 서비스에서 사장님들의 고민과 일상 중 대부분의 주제는 매출 고민이었다”라며 “앞으로도 캐시노트는 사장님들을 고민, 일상, 질문과 정보를 마음 편히 나눌 수 있는 공간이자 사장님들을 대변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”라고 설명했다.

Copyright©(주)한국신용데이터. All rights reserved.

사업자등록번호 734-88-00358 | 대표 김동호
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27, 4층 (하나금융그룹 강남사옥, 역삼동)

사업자등록번호 734-88-00358 | 대표 김동호
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27, 4층 (하나금융그룹 강남사옥, 역삼동)

Copyright©(주)한국신용데이터. All rights reserved.